생 애 》생애의 개관 / 연보
 

1. 출생과 성장기 (1762~1782)

 다산은 1762년(영조 38년) 6월 16일 현재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능내리(당시 광주군 초부면 마현리)에서 4째 아들로 태어났다. 아버지는 진주목사를 지낸 정재원((丁載遠 : 1730~1792)이며, 어머니는 해남 윤씨로 고산 윤선도(孤山 尹善道 : 1587~1671)의 후손이며 조선시대 유명한 서화가인 공제 윤두서의 손녀이다. 다산의 자는 미용(美庸), 용보(頌甫), 귀농(歸農)이고, 호는 삼미자(三眉子), 사암(俟庵), 열수(洌水), 다산 (茶山), 자하도인(紫霞道人), 태수(苔?), 문암일인(門巖逸人) 등이며, 고향집의 당호는 여유당(與猶)이고 시호는 문도(文度)이다.

 4세 때부터 천자문을 배우기 시작하여 주위에 신동으로 알려졌으며, 7세때 지은 '산'이라는 시가 이를 입증해 준다.

 "작은 산이 큰 산을 가렸으니 멀고 가까움이 다르기 때문이네 (소산폐대산 원근지부동 : 小山蔽大山 遠近地不同)"

 부친이 이를 기특하게 여겨 "분수에 밝으니 장차 크면 틀림없이 역법과 산수에 능통하게 될 것이다."고 하였다. 15세에 풍산 홍씨와 결혼을 하였고, 16세에 실학의 선구자 성호 이익(星湖 李瀷 : 1681~1763)의 저서를 접하고 실학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2. 정치 참여의 시기 (1783~1800)

 다산은 22세 때인 1783년(정조 7년) 진사시험에 합격하여 경의진사가 되어 성균관에 들어가게 되는데   이 때 정조의 눈에 뛰어 총애를 받았다.

 28세 때인 1789년(정조 13년) 문과에 급제하여 본격적인 벼슬살이를 시작한 이후 경기도 암행어사, 동부승지, 병조참의, 우부승지, 형조참의 등의 벼슬을 지냈다. 이즈음 그는 '성설(城說)'과 '기중도설(起重圖說)'을 지어 수원화성을 쌓는데 유형거(遊衡車 : 돌·목재 따위를 실어나르는 수레)와 거중기(擧重機 :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리는 데 사용하던 재래식 기계)를 만들어서 사용할 것을 건의하였으며 이로써 많은 경비를 절약할 수 있었다. 경기도 암행어사로 나가서는 가난하고 핍박받는 백성들의 고통을 생생하게 목격하고 목민관(牧民官 : 지방행정의 수장)의 의무를 절실하게 깨닫게 되었다.

 천주교와 만남도 그의 삶에 큰 비난을 가져다 주었다. 그는 23세 때 천주교를 처음으로 접했다. 이후 그는 한때 천주교 서적을 읽고 심취하기도 하였으나 성균관에서 학업에 정진하느라고 곧 손을 떼었다. 그는 천주교 신앙과 서양과학을 통해 새로운 세계를 체험하기도 하였으니 또한 갖은 시련과 좌절을 맞보기도 하였다.

3. 강진 유배 생활의 시기 (1801~1818)

 정조가 서거하고 순조가 즉위하면서 다산은 생애 최대의 전환기를 맞는다. 소론과 남인 사이의 당쟁이 신유사옥(辛酉邪獄 : 1801년(순조 1년) 천주교도를 박해한 사건)이라는 천주교 탄압사건으로 비화하면서 다산은 천주교인으로 지목받아 유배형을 받게 된다. 이때 다산의 셋째 형 정약종은 옥사하고 둘째 형 정약전은 신지도로 다산은 경상도 장기(현재 경상북도 포항)로 유배되었다. 곧 황사영(黃嗣永)의 백서(帛書)사건이 일어나서 서울로 다시 불려와 조사를 받고 정약전은 흑산도로 정약용은 강진으로 옮겨지게 되었다.

 처음에 주막집에 거주하다가, 1803년 백련사 산책길에서 혜장선사를 만나 교분을 맺었으며, 1805년 혜장선사의 주선으로 고성사로 옮겨 '보은산방(寶恩山房)'이라 이름하고 거처하게 되었다. 1808년 윤단의 '다산초당(茶山草堂)'으로 이사하였으며 이후 생활의 안정을 얻게 되어 고통스러운 유배생활을 학문연구와 저술활동으로 승화시키게 되었다. 500여권이 넘는 방대한 저서의 대부분이 유배지에서 이루어졌으므로 다산초당이 우리나라 실학을 집대성한 장소이다. 한편 동암과 서암 두 초막을 짓고 제자 18명을 교육하기도 하였다.

 ▶ 백서(帛書) : 크기는 가로 62센티미터, 세로 38센티미터의 흰 명주천에 작은 붓글씨로 쓰여졌고 모두 1백22행, 1만 3천3백11자에 달하는 장문으로 되어 있다. 백서는 크게 세 부분으로서, 첫째는 신유박해 중 순교한 주 신부 외 30여 명의 빛나는 사적을 열거하고, 둘째는 박해의 동기와 원인이 벽파와 시파 간의 골육 상잔(骨肉相殘)의 당쟁이었음을 피력하고, 세 번째로는 조선 교회의 회생과 교우들의 학살에 대한 대비책으로 외세에 원조를 청하는 내용이다.

 황사영 백서의 원본은 원래 근 1백 년 동안 의금부 창고 속에 숨겨져 있다가 1894년에 오래 된 문서를 정리하 면서 우연히 발견돼 마침내 뮈텔 주교에게 보내졌고, 뮈텔 주교는 1925년 한국 순교자 79위 시복식 때 이를 교황 비오 11세에게 기념품으로 봉정했다.

4. 고향에 돌아와 생활한 시기 (1819~1836)

 57세 되던 해인 1818년(순조 18년) 가을 유배에서 풀려 고향으로 돌아온 다산은 저술을 계속하였다. 이때 미완으로 남아있던 '목민심서(牧民心書)'를 완성하였으며 '흠흠신서(欽欽新書)', '아언각비(雅言覺非)' 등의 저작을 내놓았다. 또한 회갑을 맞이해서는 '자찬 묘지명'을 지어 자신의 생애를 정리하기도 하였으며, 북한강을 유람하여 여유있는 생활을 보내기도 하였다. 이와 함께 신작, 김매순, 홍석주 등과 교유하며 학문을 토론하기도 하였다.

 이 시기는 유배지에서 쇠약해진 심신을 추스리며 자신의 생애와 학문을 정리한 기간이라고 할 수 있다, 다산은 고향으로 돌아온 지 18년 만에 1836년(헌종 2년) 75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나 자택인 여유당 뒷산에 묻혔다. 1910년(순종 4년)에 문도(文度)라는 시호가 내려졌다.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