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적 지 》화석정 》정면
 

정면에서 본 화석정

  이 정자는 율곡 선생이 국사의 여가와 벼슬에서 물러난 후에 들러서 시를 짓고, 연구와 묵상을 하던 곳이다.

 율곡 선생의 5대 조부 강평공 이명신(康平公 李明晨)에 의하여 1443년(세종 25년) 창건된 것을 1478년(성종 9년) 선생의 증조부 이의석(李宜碩)이 중수하고, 몽암 이숙함(夢庵 李叔喊)이 이 정자를 화석정이라 이름하였다.

 그 후 율곡 선생이 다시 중수하여 사용하던 이 정자는 임진왜란 때 불타서 80년간 터만 남아 있다가 1673년(현종 14년)에 선생의 종중손(從曾孫 : 자기 형제의 증손자)들이 복원하였으나 6. 25동란 때 다시 불타 버렸다.

 1966년 파주 유림들이 성금을 모아 복원하고 1973년 정부가 실시하는 율곡 선생 및 신사임당 유적 정화 사업의 일환으로 화석정이 단청(丹靑 : 절이나 궁의 건물, 또는 누각 등의 벽·기둥·천장 같은 데에 여러 가지 빛깔로 그림과 무늬를 아름답고 장엄하게 그리는 것)되고 주위도 정화되었다

[상위][다음]